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2016/02/27  15:40
 여름.jpg

주: 오늘밤(2/27) 11시 5분, EBS 세계의 명화에서 '여름의 조각들'을 제작한 올리비에 아사야스감독의 '클라우즈 오브 실스 마리아'가 방영된다고 합니다. 줄리엣 비노쉬 주연의 영화는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는 젊음에 대한 아쉬움과 스치듯 지나가는 젊음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마음을 통해 끊임없이 세상을 재조명하고 그 세상의 일부가 되어 살아남는 법과 또 젊음이 우리에게 알려준 것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세월과 나이에 대한 성찰뿐 아니라 각 연령대의 캐릭터를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 인생 그 자체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시청자들에게 지금 현재 자신의 삶의 모습을 반추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입니다. 참고로 수년 전에 올리비에 아사야스 감독의 '여름날의 조각들'을 소개한 저의 글을 다시 올려봅니다.^^*


                                 <어머니의 유산>

  십자가를 안테나로!
  저녁식사 전에 물수건으로 요양원에 계시는 어머니의 얼굴을 닦아드리다 모친의 입언저리에 생긴 파란 멍자국을 발견하고 놀라 요양원의 간병인에게 “도대체 어찌된 일이냐? 혹시 얼마 전에 다리에 생긴 멍자국처럼 어디에 부딪힌 것이 아니냐?”라고 따지듯이 물었더니 놀란 간병인은 “글쎄요? 저도 아까 전에 이것을 발견하고 놀라서 모친께 여쭈어보았지만 본인도 모르겠다고 하시더군요.”하고 잠깐 모친의 얼굴을 살펴보고는 간병인을 호출하는 다른 방으로 훌쩍 가버렸습니다. 그때 건너편에 누워계시던 한 할머니가 이를 지켜보다가 살짝 제게 제보를 해주었습니다. 

   "자네 모친이 아까 전에 누워서 책을 보시다가 얼굴에 떨어뜨린 것이야....“

  아마 이 멍자국은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에 서울의 큰 누나가 대구에 내려와 선물로 사다준 “웬디 수녀의 성화 성경이야기”라는 다소 묵직한 책이 만든 작품(?)인가 봅니다.^^*

  아무튼 요양원의 할머니들에게 자신의 전재산이기도 한 쇼핑백 1개 분량의 책들(주로 기도서, 코팅한 연도책 등...)을 가끔 빌려주기도 하고 또 아직도 당신이 안경을 쓰고 책을 읽는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계시며 제게 “내가 이북에서 월남할 때 우리집 뒷마당에 묻어두고온 교회서적들이 잘 있는지 알아보고 가져오라!”는 엉뚱한 특명을 내리기도 하는 저의 모친이 더 이상 당신의 전재산이자 유산인 책에 상처를 입지 않기를 바라면서 한 어머니의 유산에 관한 영화 ‘여름의 조각들’을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영화 ‘여름의 조각들’>

  뛰어난 예술적 감각으로 카밀 코로, 오딜롱 르동, 루이 마조렐 같은 19세기 작가들의 미술품과 고가구를 소장하며 시골집에서 한평생을 보낸 어머니는 여름휴가를 온 가족들과 함께 하는 기쁨과 행복을 누린다. 하지만 그녀의 75번째 생일을 기념하는 파티에서도 자신의 생일을 즐기기보다 늘 ‘자신이 죽으면 집과 집안의 값진 미술품등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하는 문제로 자녀들에게 자신의 걱정을 털어놓는다. 하지만 큰 아들 프레데릭은 어머니뿐만 아니라 삼남매와 손자, 손녀들의 추억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는 이 ‘어머니의 시골집과 유품들은 당연히 그대로 보존될 것’이라며 어머니의 걱정에 아예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작스럽게 어머니의 사망소식을 듣게 된 삼남매는 믿을 수 없는 이별의 슬픔을 맞게 되고. 어머니의 집과 값비싼 유품들의 처리문제로 그들은 이전에 생각지 못했던 이견 때문에 서로 충돌하게 된다. 즉 어머니의 모든 유품과 집을 지키고 싶은 큰 아들 프레데릭(샤를르 베를랭 분), 그와는 대조적으로 가족이라는 울타리보다는 자유로운 생활을 원해 미국등지에서 디자이너로 해외활동이 많은 둘째인 딸 아드리엔(줄리엣 비노쉬 분)은 어머니의 유품을 미국 뉴욕경매시장에 내어놓으려 하고 설상가상으로 중국에서 시작할 새일로 목돈이 필요한 막내 제레미(제레미 레니에 분)까지 거기에 합세하게 되자 삼남매는 자신들이 처한 현실과 어머니의 유품에 대한 안타까움 사이에서 서로 갈등하게 된다. 그런데 그 와중에 다소 반항적인 프레데릭의 딸은 할머니의 집이 팔리기 전에 서둘러 자기 친구들을 초대해 예전에 친가 가족들이 가졌을 멋진 파티를 할머니집에서 가진다... 

                          <말씀에 접지하기; 2 디모 1, 5>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http://cafe.daum.net/ds0ym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5 요양원의 콰르텟 (콰르텟) 이현철 16/03/27 4689
774 좋은 부모가 되려면...(너는 착한 아이) 이현철 16/03/19 4763
773 합창단의 자격 (하모니) 이현철 16/03/05 4925
772 집에서 안마나 하이소! (레이) 이현철 16/03/03 5122
771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이현철 16/02/27 5778
770 시인이 된 친구 (동주) 이현철 16/02/22 5641
769 삶의 향기가 가득한 세상이 되었으면...(체리향기) 이현철 16/02/17 4719
768 집으로 (귀향) 이현철 16/02/15 5378
767 사랑의 초콜렛이란? 이현철 16/02/14 4731
766 천국철을 만드는 사람들 (너를 잊지 않을거야) 이현철 16/01/31 5295
765 터미널에서 사는 사람들 (터미널) 이현철 16/01/26 5078
764 꿈은 이루어진다 (쿨 러닝) 이현철 16/01/23 5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