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나의 배역은? (비브르 사 비)
   2019/04/12  20:0
 배브르01.jpg

                                             

                                     나의 배역은?

   십자가를 안테나로!
   며칠전 대구 예술영화전용극장인 동성아트홀에서 프랑스 누벨바그(주: '새로운 물결'이란 뜻으로 기존영화와 대비되는 새로운 방식과 변혁이 시도됨) 영화의 거장 장 뤽 고다르감독의 '비브르 사 비'(주: 1962년작, 제목은 ‘자신이 생각대로 살아가는 삶’이라는 뜻이며, 여주인공 나나가 자신의 삶을 살지만 결국 자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발견하는 이야기)를 관람하고 '이번 성주간과 남은 나의 인생이란 영화에서 어떤 배역으로 살아갈까?'하고 생각해보았습니다.


                             <영화 '비브르 사 비'>

    도시에서 레코드샵의 점원으로 일하는 ‘나나’(안나 카리나 분). 그녀는 삶의 고단함 속에서도 세상을 놀라게 할 영화배우가 되겠다는 소박한 꿈을 가지고 있었지만...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거리의 여자’가 된다... 가혹하기만 한 ‘나나’의 삶에 운명처럼 사랑이 찾아오고 그토록 그녀가 바라던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되지만, 곧 그 자유마저 빼앗길 위기에 처한다.?

  결국 그녀는 다른 포주에게 팔려가는 과정에서 포주들의 총에 맞고 거리에서 비참하게 죽는다. ?


  그런데 제가 무척 놀란 것은 거리의 여인인 나나가 종교영화인 무성흑백영화 '잔 다르크의 수난'을 극장에 가서 보고 눈물을 뚝뚝 흘리는 장면입니다. 아마 그것은 머리가 깎이고 화형당하는 잔 다르크의 비참한 모습에서 그간 뭇남자들에게 능멸당하고 또 악덕 포주들에게 착취당한 자신의 비참한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 아닐까요?

   다음 주간(4/14-20)은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는 성주간입니다. 나는 예수님을 팔아넘기고 또 모른다고 부인하는 못난 제자가 될지? 예수님을 '사형하라'고 외치거나 또 사형을 언도하는 사람들이 될지? 예수님에게 채찍질과 못질, 창질을 하는 로마병사들이 될지? 예수님의 십자가를 대신 들어주고 또 얼굴을 닦아주는 의인들이 될지? 십자가아래까지 동참하는 애제자가 될지? 그 선택은 지금 나에게 달려있습니다...가브리엘통신

                      < 말씀에 접지하기 : 요한 18장-19장 >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 이현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이현철 이냐시오 형제님에 대하여... 관리자 07/05/22 18217
884 제 8호 태풍 프란치스코 이현철 19/08/03 139
883 추억으로 가는 당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현철 19/06/29 192
882 모친의 칠성바위, 북두칠성은? 이현철 19/06/12 207
881 어느 가족의 슬픈 어린이날 (로지) 이현철 19/05/16 370
880 나의 배역은? (비브르 사 비) 이현철 19/04/12 631
879 베르골료 리스트 (미션) 이현철 19/03/29 566
878 독가스로 죽어간 사람들 (사울의 아들) 이현철 19/03/05 731
877 어느 기러기아빠의 죽음 (아름다운 비행) 이현철 19/02/17 721
876 사랑의 바이러스가 되어주신 김추기경 (세븐 파운즈) 이현철 19/02/16 596
875 흑인들의 생존지침서 (그린 북) 이현철 19/01/28 610
874 차라리 고릴라에게 맡기세요! (가버나움) 이현철 19/01/27 692
873 대성당의 살인 (로메로) 이현철 18/12/28 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