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개가 말라가는 이유는... (자전거를 탄 소년)
   2016/06/21  23:54
 자전거2.jpg

 

주: 6월 19일자 가톨릭신문의 '최대한 신부의 인물과 영성이야기'에서 벨기에의 유명감독 다르덴형제와 작품들이 소개되는 것을 보고 수년 전에 제가 다르덴형제감독의 영화 '자전거를 탄 소년'을 소개한 글을 올려봅니다.^^*

 

                              개가 말라가는 이유는...

 

  십자가를 안테나로!
  이번 주일 아침, SBS의 TV 동물농장에서는 ‘아무리 많이 먹어도 점점 말라가는 안타까운 개’를 소개했습니다. 그 안타까운 개는 ‘승기’라는 이름의 3살 된 도베르만종이었는데 얼마 전 아파트주민들의 민원을 견디다 못한 김해에 사는 아들이 자신의 애견 ‘승기’를 경기도 여주에 사는 자기 엄마집에 어쩔 수 맡긴 지난 수개월 전부터 점점 말라간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TV에 소개된 ‘승기’의 모습은 정말 충격적인 모습이었습니다. 척추며 갈비뼈, 엉덩이뼈가 다 드러난 채, 그야말로 피골이 상접해 온몸을 바들바들 떨고 있는 불쌍한 개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승기’가 처음 엄마집에 왔을 때는 분명, 통통하게 살이 오른 멋진 모습이었다고 하며 식사는 잘 하지만 하루하루 살이 빠지더니 석 달 만에 이 지경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엄마는 답답한 마음에 개에게 좋다는 것 즉 고단백 닭고기에, 고칼로리 라면을 매 끼니 한 냄비 가득을 먹여봤지만, 승기는 점점 말라가서 큰 동물병원까지 찾아가 정밀검사를 받았지만 별 이상이 없었고 ‘특발성 소화흡수장애’인 것 같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TV 동물농장측에서는 도베르만 ‘승기’가 김해의 아들이 엄마집을 찾아오자 무척 기뻐하며 그를 반긴다는 사실에 희망을 걸고 ‘당분간 승기를 김해에 있는 아들집에 묵게 해보라’는 처방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보름후, 승기는 엄마가 몰라볼 만큼 살이 찌고 옛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다가 얼마 전, 이혼과 경제사정을 이유로 자기 아이에게 과자봉지 하나를 쥐어주고 그 아이를 백화점 앞에 버리고 간 비정한 한 아빠가 갑자기 생각났습니다. 키우던 개도 주인과 집을 못 잊고 점점 말라가는데 하물며 부모에게 버려진 아이가 비록 백화점을 이용하는 부자집에 입양되더라도 제대로 잘 성장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튼 더 이상 자기 아이를 무책임하게 버리거나 보육원에 맡기는 등...무책임하고 비정한 부모가 없기를 바라면서 자기 아버지로부터 버림받은 한 아이의 고통과 심리를 잘 표현한 유럽영화 ‘자전거를 탄 소년’을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영화 ‘자전거를 탄 소년'>

 

   보육원에서 외롭게 지내는 11살 소년 시릴(토마 도레 분)의 꿈은 자신이 갑자기 보육원에 오게 되면서 잃어버린 자전거와 또 한동안 자신과 소식이 끊긴 아빠(제레미 레니에 분)를 되찾는 것이다. 어느 날, 아빠를 찾기 위해 보육원을 몰래 도망쳐 전에 아빠와 함께 살던 아파트를 찾은 시릴은 자신의 소중한 자전거는 도둑맞은 것이 아니라 자기가 굳게 믿었던 아빠가 직접 남에게 팔았음을 알게 되었고 또 아빠가 자신을 버렸음을 알게 되고 큰 충격을 받고 보육원에 돌아와 슬픔에 잠겨 지낸다.

 

   그런데 아빠를 애타게 찾던 소년 시릴을 우연히 만나 그의 안타까운 처지를 알게 된 그 동네 미용실주인인 노처녀 사만다(세실 드 프랑스 분)는 시릴에게 그의 자전거를 되찾아주며 또 그의 주말 위탁모가 되어 그와 함께 자전거를 타며 시릴에게 따뜻한 가족이 되어주기로 한다. 그러나 시릴은 아빠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다시 아빠를 찾고 싶어하고, 그런 시릴을 보며 사만다는 옆에서 그저 안타까워한다. 그리고 그녀의 걱정과 만류에도 불구하고 시릴이 그 동네 깡패들과 어울리는 것이 아닌가!

 

                                  <말씀에 접지하기; 이사 49, 15>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http://cafe.daum.net/ds0y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8 뛰어야 산다 (리틀 러너) 이현철 16/04/03 4693
777 지금은 부르카를 벗기지만...(내 이름은 칸) 이현철 16/04/02 4495
776 용서를 구해야 할 시간 (비밀과 거짓말) 이현철 16/04/01 4729
775 요양원의 콰르텟 (콰르텟) 이현철 16/03/27 4975
774 좋은 부모가 되려면...(너는 착한 아이) 이현철 16/03/19 5029
773 합창단의 자격 (하모니) 이현철 16/03/05 5250
772 집에서 안마나 하이소! (레이) 이현철 16/03/03 5371
771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이현철 16/02/27 6101
770 시인이 된 친구 (동주) 이현철 16/02/22 6012
769 삶의 향기가 가득한 세상이 되었으면...(체리향기) 이현철 16/02/17 5080
768 집으로 (귀향) 이현철 16/02/15 5676
767 사랑의 초콜렛이란? 이현철 16/02/14 5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