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은행나무의 기도
   2016/11/12  9:7
 은행나무01.jpg

 은행나무의 기도

십자가를 안테나로!
요즘 시내버스를 타고 대구 담티재를 넘노라면
가로수인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갑자기 '노란 손수건'의 감동적인 용서이야기가 떠오르고...

인근 명복공원(대구 시립화장장)과
대구 구치소를 드나드는 차량들을 보면서...

그들도 고인과 죄인과
화해와 용서의 시간을 가져보길
은행나무와 함께 기도해봅니다...

가브리엘통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7 지금은 부르카를 벗기지만...(내 이름은 칸) 이현철 16/04/02 4435
776 용서를 구해야 할 시간 (비밀과 거짓말) 이현철 16/04/01 4672
775 요양원의 콰르텟 (콰르텟) 이현철 16/03/27 4912
774 좋은 부모가 되려면...(너는 착한 아이) 이현철 16/03/19 4965
773 합창단의 자격 (하모니) 이현철 16/03/05 5195
772 집에서 안마나 하이소! (레이) 이현철 16/03/03 5333
771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이현철 16/02/27 6037
770 시인이 된 친구 (동주) 이현철 16/02/22 5962
769 삶의 향기가 가득한 세상이 되었으면...(체리향기) 이현철 16/02/17 5010
768 집으로 (귀향) 이현철 16/02/15 5623
767 사랑의 초콜렛이란? 이현철 16/02/14 4981
766 천국철을 만드는 사람들 (너를 잊지 않을거야) 이현철 16/01/31 5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