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도핑의 유혹에 빠진 러시아 (챔피언 프로그램)
   2018/02/22  16:35

주: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집단 도핑(금지약물복용)을 하여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자국기도 못 가지고 온 러시아선수들 중에 이번에 또 러시아 컬링선수가 도핑의혹을 받고 있다는 뉴스를 접하고 지난 2015년에 쓴 글을 다시 올려봅니다...

 

                         누가 미녀새의 발목을 잡았을까?

 

   십자가를 안테나로!

   최근 딸을 출산하고 약 2년 만에 장대높이뛰기선수로 복귀한 러시아의 ‘미녀새’ 즉 이신바예바선수가 “제발 저를 내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에 출전하게 해달라...”며 기자회견을 했다는 소식입니다. 그것은 얼마 전에 러시아 정부가 조직적으로 도핑(주: 금지약물복용)을 주도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국제육상연맹과 IOC에서 “러시아의 모든 육상선수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라는 초강력 징계가 내려졌기 때문입니다. 한편 얼마 전, 세계 반도핑기구 조사에 따르면 “이번 러시아의 추악한 도핑사건은 러시아당국이 그동안 조직적이고 또 치밀한 사전계획을 세우고 주도했으며 구소련의 영광 재현을 원하는 KGB 공작원 출신의 푸틴 대통령 체제에서 국가기관이 ‘강한 러시아’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거리낌 없이 부정을 저질렀다는 해석이 나온다. 러시아 선수들이 약물 투입을 거절할 경우엔 가차없이 대표팀에서 제외되는 불이익이 따랐다”라고 밝혀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무튼 러시아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그리고 다른 스포츠 종목에서도 더 이상 비겁하고도 추악한 도핑으로 선수들의 몸과 마음을 훼손시키는 일이 없기를 바라면서 미국의 조직적인 도핑을 폭로한 영화 ‘챔피언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영화 ‘챔피언 프로그램’>

 

   미국의 사이클 황제, 랜스 암스트롱(벤 포스터 분). 그는 고환암 말기라는 사형선거와도 같은 진단을 받게 되지만, 암과의 사투 이후에도 당당히 복귀해 세계 최고권위의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에서 7회 연속우승이라는 기적을 남긴다. 따라서 랜스는 전세계의 환호 속에 희망을 선사하는 기적의 아이콘으로 떠오르지만 이를 의심하는 스포츠 기자, 데이빗 월쉬의 끈질긴 추적 끝에 희대의 가짜 스포츠 영웅을 만들어낸 가장 치밀하고도 조직적인 추악한 도핑작전 즉 ‘챔피언 프로그램’이 밝혀진다...

 

                        <말씀에 접지하기; 2 디모 4, 7-8>

 

       (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http://cafe.daum.net/ds0ym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이현철 이냐시오 형제님에 대하여... 관리자 07/05/22 18342
886 유머와 자유는 그리스도인의 특징 (사계절의 사나이) 이현철 19/11/21 8
885 택배기사도 노동자! (미안해요, 리키) 이현철 19/11/17 16
884 제 8호 태풍 프란치스코 이현철 19/08/03 199
883 추억으로 가는 당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현철 19/06/29 293
882 모친의 칠성바위, 북두칠성은? 이현철 19/06/12 281
881 어느 가족의 슬픈 어린이날 (로지) 이현철 19/05/16 464
880 나의 배역은? (비브르 사 비) 이현철 19/04/12 765
879 베르골료 리스트 (미션) 이현철 19/03/29 672
878 독가스로 죽어간 사람들 (사울의 아들) 이현철 19/03/05 831
877 어느 기러기아빠의 죽음 (아름다운 비행) 이현철 19/02/17 831
876 사랑의 바이러스가 되어주신 김추기경 (세븐 파운즈) 이현철 19/02/16 697
875 흑인들의 생존지침서 (그린 북) 이현철 19/01/28 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