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 생활 > 신앙생활 > 매일 미사
2019년 08월 27일 화요일

[(백) 성녀 모니카 기념일]
7월2019년 08월9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 -   
모니카 성녀는 아우구스티노 성인의 어머니로, 332년 북아프리카 누미디아의 타가스테(오늘의 알제리의 수크아라스)에서 태어났다. 신심 깊은 그녀는 남편을 개종시키고, 방탕한 아들 아우구스티노의 회개를 위하여 정성을 다하였다. 마니교에 깊이 빠져 있던 아우구스티노가 회개하고 세례를 받게 된 데에는 어머니 모니카의 남다른 기도와 노력이 있었다. 그녀는 아들이 회개의 길로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은 387년 로마 근처의 오스티아에서 선종하였다. 모니카 성녀는 그리스도교의 훌륭한 어머니의 모범으로서 많은 공경을 받고 있다.
잠언 31,30.28 참조
주님을 경외하는 여인은 칭송을 받으리라. 아들들이 그를 기리고, 남편도 그를 칭송하리라.
슬퍼하는 이를 위로하시는 하느님, 아우구스티노의 회심을 위하여 애태우며 눈물 흘린 복된 모니카를 자비로이 굽어보셨으니 이 어머니와 아들의 전구를 들으시고 저희가 죄를 뉘우쳐 용서의 은총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께서 자신들을 인정하여 맡기신 복음을 그대로 전한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에게, 정작 더 중요한 것은 무시하는 위선자들이라고 책망하신다(복음).
<우리는 하느님의 복음을 여러분과 함께 나눌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까지 바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1서 말씀입니다. 2,1-8
1 형제 여러분, 우리가 여러분을 찾아간 일이 헛되지 않았음을 여러분 자신도 잘 알고 있습니다. 2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전에 필리피에서 고난을 겪고 모욕을 당하였지만, 오히려 우리 하느님 안에서 용기를 얻어 격렬히 투쟁하면서 여러분에게 하느님의 복음을 전하였습니다.
3 우리의 설교는 그릇된 생각에서 나온 것도 아니고 불순한 동기에서 나온 것도 아니며, 속임수로 한 것도 아닙니다. 4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인정하여 맡기신 복음을 그대로 전합니다.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을 시험하시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려는 것입니다.
5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한 번도 아첨하는 말을 하지 않았고 구실을 붙여 탐욕을 부리지도 않았습니다. 하느님께서 그 증인이십니다. 6 우리는 사람들에게서 영광을 찾지도 않았습니다. 여러분에게서도 찾지 않았고 다른 사람들에게서도 찾지 않았습니다. 7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도로서 위엄 있게 처신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러분 가운데에서, 자녀들을 품에 안은 어머니처럼 온화하게 처신하였습니다.
8 우리는 이처럼 여러분에게 애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하느님의 복음을 여러분과 함께 나눌 뿐만 아니라 여러분을 위하여 우리 자신까지 바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여러분은 그토록 우리에게 사랑받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시편 139(138),1-3.4-6(◎ 1)
◎ 주님, 당신은 저를 살펴보시고 잘 아시나이다.
○ 주님, 당신은 저를 살펴보시고 잘 아시나이다. 앉으나 서나 당신은 저를 아시고, 멀리서도 제 생각 알아차리시나이다. 길을 가도 누워 있어도 헤아리시니, 당신은 저의 길 모두 아시나이다. ◎
○ 제 말이 혀끝에 오르기도 전에, 주님, 당신은 이미 다 아시나이다. 앞에서도 뒤에서도 저를 감싸 주시고, 제 위에 당신 손을 얹으시나이다. 너무나 신비한 당신의 예지, 저에게는 너무 높아 닿을 길 없나이다. ◎
히브 4,12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낸다.
◎ 알렐루야.
<십일조도 무시해서는 안 되지만, 더 중요한 것들을 실행해야만 한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3,23-26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3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박하와 시라와 소회향은 십일조를 내면서, 의로움과 자비와 신의처럼 율법에서 더 중요한 것들은 무시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십일조도 무시해서는 안 되지만, 바로 이러한 것들을 실행해야만 했다. 24 눈먼 인도자들아! 너희는 작은 벌레들은 걸러 내면서 낙타는 그냥 삼키는 자들이다.
25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너희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 그 안은 탐욕과 방종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26 눈먼 바리사이야! 먼저 잔 속을 깨끗이 하여라. 그러면 겉도 깨끗해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또는, 기념일 독서(집회 26,1-4.13-16)와 복음(루카 7,11-17)을 봉독할 수 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주님, 저희가 복된 모니카를 기리며 이 예물을 바치고 간청하오니 저희를 용서하시고 구원의 은총을 베풀어 주소서. 우리 주 …….
마태 13,45-46 참조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진 것을 모두 팔아 그것을 샀다.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전능하신 하느님, 복된 모니카를 기리며 받아 모신 이 거룩하신 성체의 힘으로 저희 마음을 비추시고 불타오르게 하시어 저희가 언제나 거룩한 열망으로 좋은 일을 많이 하게 하소서. 우리 주 …….
바오로 사도는 복음을 전할 때마다 환난과 박해, 극적인 상황을 자주 접해야 하였습니다. 사도행전을 통하여 알 수 있듯이, 필리피에서 바오로와 그의 동료는 사람들에게 붙잡혀 매를 맞고 감옥에 갇혔습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하느님을 찬미하며 기도를 드렸습니다(16,16-40 참조).고난을 겪고 모욕을 당한 사람은 보통 용기를 잃고 자신의 활동을 계속할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그러나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 안에서 용기를 얻어”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을 하느님의 선물로 여깁니다. 그는 복음을 전하는 사람의 자세도 일러 줍니다. 자녀들을 품에 안은 어머니처럼 신자들에게 따뜻한 애정을 보여 주고, 그들을 위하여 자신의 목숨까지 바치려는 희생정신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을 두고, 십일조와 의식의 순수함에 대한 그들의 위선을 지적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간접적이고 대조적이지만, 성경에 비추어 하늘 나라의 의로움에 따라 종교적 특성을 새롭게 정리해 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늘 율법을 지키셨고 또 인정하셨습니다(마태 5,20 참조).작은 일을 잘 지키려면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계명의 핵심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모든 사람을 존경하는 의로움과 나약하고 비천한 사람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는 자비, 그리고 하느님과 이웃 사랑으로 요약되는 계약의 근본적인 조항을 잊지 않는 신실입니다(마태 22,34-40 참조).외적으로 율법을 지키는 행실은 올바른 마음과 일치해야 합니다. 마음의 회개와 내면적인 승리는 행실을 늘 더욱 좋게 만들어 줍니다.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가 그를 더럽힐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오히려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그를 더럽힌다”(마르 7,15).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