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 생활 > 신앙생활 > 매일 미사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백)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9월2019년 10월1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  
- -   
<로마 보편 전례력에 따라 2018년부터 기념일로 변경되었습니다.>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는 1873년 프랑스의 알랑송에서 태어났다. 열다섯의 어린 나이에 리지외의 가르멜 수도원에 들어간 그녀는 결핵을 앓다가 1897년 24세의 젊은 나이에 선종하였다. 짧은 기간의 수도 생활이었지만 데레사 수녀는 마음을 다하여 기도하면서 고행하였다. 일상의 단순하고 작은 일에 충실하였던 그녀는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그리고 사제들, 특히 먼 지역에 가서 선교하는 사제들을 위하여 끊임없이 기도하였다.
선종한 뒤에 나온 데레사 수녀의 병상 저서들은 세계 각지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많은 이를 감동하게 하였다. 1925년 비오 11세 교황은 그녀를 시성하고, 1929년 ‘선교의 수호자’로 선포하였다. 1997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성녀를 교회 학자로 선포하였다. 성녀는 ‘소화(小花) 데레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신명 32,10-12 참조
주님은 그를 감싸 안아 돌보아 주시고, 당신 눈동자처럼 지켜 주셨네. 독수리가 날개를 펴서 새끼를 들어 올려 죽지 위에 얹어 나르듯, 주님 홀로 그를 인도하셨네.
하느님, 비천한 이들과 어린아이들을 하느님의 나라로 이끌어 주시니 저희가 복된 데레사의 길을 충실히 따라 그의 전구로 하느님의 영원한 영광을 뵈옵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즈카르야 예언자는, 많은 민족들과 강한 나라들이 만군의 주님께 은총을 간청하러 오리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려고 하자 사마리아인들은 그분을 맞아들이지 않는다(복음).
<많은 민족들이 주님을 찾으러 예루살렘에 오리라.>
▥ 즈카르야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8,20-23
20 만군의 주님이 이렇게 말한다.
민족들과 많은 성읍의 주민들이 오리라.
21 한 성읍의 주민들이 다른 성읍으로 가서 “자, 가서 주님께 은총을 간청하고 만군의 주님을 찾자. 나도 가겠다.” 하고 말하리라.
22 많은 민족들과 강한 나라들이 예루살렘에서 만군의 주님을 찾고 주님께 은총을 간청하러 오리라.
23 만군의 주님이 이렇게 말한다.
그때에 저마다 말이 다른 민족 열 사람이 유다 사람 하나의 옷자락을 붙잡고, “우리도 여러분과 함께 가게 해 주십시오. 우리는 하느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계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하고 말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시편 87(86),1-3.4-5.6-7(◎ 즈카 8,23 참조)
◎ 하느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네.
○ 거룩한 산 위에 세운 그 터전, 주님이 야곱의 어느 거처보다, 시온의 성문들을 사랑하시니, 하느님의 도성아, 너를 두고 영광을 이야기하는구나. ◎
○ 나는 라합과 바빌론도 나를 아는 자로 여긴다. 보라, 에티오피아와 함께 필리스티아와 티로를 두고 “그는 거기에서 태어났다.” 하는구나. 시온을 두고는 이렇게 말한다. “이 사람도 저 사람도 여기서 태어났으며, 지극히 높으신 분이 몸소 이를 굳게 세우셨다.”◎
○ 주님이 백성들을 적어 가며 헤아리신다. “이자는 거기에서 태어났다.” 노래하는 이도 춤추는 이도 말하는구나. “나의 샘은 모두 네 안에 있네.”◎
마르 10,45 참조
◎ 알렐루야.
○ 사람의 아들은 섬기러 왔고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 알렐루야.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가시려고 마음을 굳히셨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51-56
51 하늘에 올라가실 때가 차자,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가시려고 마음을 굳히셨다. 52 그래서 당신에 앞서 심부름꾼들을 보내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모실 준비를 하려고 길을 떠나 사마리아인들의 한 마을로 들어갔다. 53 그러나 사마리아인들은 예수님을 맞아들이지 않았다. 그분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이었기 때문이다.
54 야고보와 요한 제자가 그것을 보고,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불러 내려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 하고 물었다. 55 예수님께서는 돌아서서 그들을 꾸짖으셨다. 56 그리하여 그들은 다른 마을로 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주님, 복된 데레사를 기리는 저희가 놀라우신 주님을 찬양하며 지극히 높으신 주님 앞에 엎드려 청하오니 그의 공로를 기꺼워하셨듯이 저희가 바치는 제사도 기쁘게 받아 주소서. 우리 주 …….
<하느님께 봉헌된 삶>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오늘 저희는 하늘 나라를 위하여 자신을 봉헌한 성인들을 기리며 그들을 놀라운 섭리로 이끄신 주님을 찬양하나이다.
주님께서는 성인들을 통하여 인류를 본래의 거룩한 모습으로 부르시고 새 세상에서 누릴 행복을 미리 맛보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모든 천사와 성인과 함께 저희도 주님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마태 18,3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너희가 회개하여 어린이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주님, 저희가 받아 모신 성체의 힘으로 복된 데레사가 주님께 바친 그 사랑이 저희 안에서도 타오르게 하시어 저희가 모든 사람의 구원을 위하여 자신을 바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 루카 복음은 예수님의 공생활 중 두 번째 단계인 예루살렘으로 가는 여행이 시작되는 단락입니다. 예수님께서 갈릴래아에서 요르단강 지역을 거쳐 예루살렘으로 가신 것으로 전하는 마르코나 마태오와 달리, 루카 복음사가는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지방을 거쳐 가시는 것으로 묘사합니다.그것은 루카 복음사가가 가지고 있던 선교에 대한 관심을 드러냅니다.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지방을 거쳐 가시면서, 이방인 취급을 받던 사마리아인들에게 직접 복음을 선포하셨다고 전함으로써, 성령 강림 이후 초대 교회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될 이방인 선교의 근거를 마련하고 있습니다.기원전 722년 아시리아가 북이스라엘 왕국을 패망시킨 다음, 사마리아로 사람들을 유배시키고, 이방 민족들을 그곳으로 이주시킴으로써, 사마리아는 민족적으로나 종교적으로 혼합 민족이 되었습니다. 유다인들은 사마리아인들을 다른 이방인보다는 조금 더 가깝게 생각했어도, 절대 동족으로 여기지 않았고, 이방인으로 멸시하였습니다.사마리아에 들어서신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에 가신다는 이유로 고을 사람들에게 냉대를 받습니다. 이에 화가 난 제자들은 하늘에서 불을 내려 그 사람들을 불살라 버리고자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꾸짖으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세상을 심판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용서하러 오셨고, 세상을 벌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구원하러 오셨기 때문입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