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면서...(라자르 선생님)
   2016/04/16  9:31
 라자르01.jpg

주: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이하여 희생자들을 추모하면서...
   영화 '라자르 선생님'에 나오는 대사와 시를 소개합니다. ㅠㅠ

  

* 라자르 선생님 : 얘들아, 너희는 지금 보잘 것 없이 보이는 애벌레나 번데기이지만 곧 나비가 되어 날아갈거야. 나는 너희가 나비가 되어 날아갈 때까지 애벌레와 번데기를 품어주는 나무가 되어줄게. 나도 너희들처럼 숙제로 해온 시가 하나 있어. 제목은 ‘나무와 번데기’인데 선생님의 낭독중에 혹시 맞춤법이 틀리면 너희가 큰 소리로 교정을 해다오.

 

올리브 나뭇가지에
에머랄드 빛 번데기가 매달려 있다.

나무는 번데기를 지키기 위해
바람을 가리고 개미를 막아주었다.

하지만 내일이면 나비를 떠나보내야 한다.

그날 밤, 뜨거운 산불이 숲을 집어 삼겼고
화염과 슬픔으로 큰 생채기가 남았다.

훗날, 나무는 팔에 날아앉은 새에게
번데기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아름다운 나비가 되어 날개를 활짝 펴고
푸른 하늘을 날아간
자신이 사랑했던 아름다운 나비 이야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1 독가스로 죽어간 사람들 (사울의 아들) 이현철 16/04/23 6306
780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 (조이) 이현철 16/04/21 6650
779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면서...(라자르 선생님) 이현철 16/04/16 6648
778 뛰어야 산다 (리틀 러너) 이현철 16/04/03 6727
777 지금은 부르카를 벗기지만...(내 이름은 칸) 이현철 16/04/02 6501
776 용서를 구해야 할 시간 (비밀과 거짓말) 이현철 16/04/01 6622
775 요양원의 콰르텟 (콰르텟) 이현철 16/03/27 6979
774 좋은 부모가 되려면...(너는 착한 아이) 이현철 16/03/19 6923
773 합창단의 자격 (하모니) 이현철 16/03/05 7088
772 집에서 안마나 하이소! (레이) 이현철 16/03/03 7433
771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이현철 16/02/27 8296
770 시인이 된 친구 (동주) 이현철 16/02/22 8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