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NEWS > 교구 알림
제목 2021년 교구장 부활 담화문
   2021/04/03  16:54

“놀라지 마라. 그분께서는 되살아나셨다.”(마르 16, 6)

 

“알렐루야! 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도다!”

 

주님의 부활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 하느님의 뜻을 이루시고자 온갖 수난과 모욕을 겪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습니다. 그러나 하느님 아버지께서는 당신 뜻을 따르신 예수님을 다시 살리셨습니다. 이러한 주님 부활 사건은 우리 신앙의 핵심이며 우리 삶의 희망입니다. 죄와 죽음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피할 수 없는 운명이지만, 예수님으로 인해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새로 태어나 새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우리 삶은 죽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자녀로서 부활하여 영원한 삶을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현실로 눈을 돌려보면, 아직도 세상은 암울합니다. 우리나라만의 사정은 아니지만, 코로나19 상황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백신이 개발되어 접종이 시작되었지만 상황은 더디기만 합니다. 확진자는 줄어들지 않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서민들의 삶은 힘겹기만 합니다. 경제상황은 나날이 어려워지고 있으며, 요양 시설에 계신 어르신들은 가족과의 만남도 어려워 외로운 시간들을 보내다 세상을 떠나시기도 합니다. 그리고 혐오와 증오 범죄가 세상에 만연하고, 권력자와 가진 자들의 비리는 서민들에게 상대적 박탈감만 더해줍니다.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의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은 군부의 잔혹한 진압으로 짓밟히고 있습니다. 수많은 시민들이 군경의 총탄에 쓰러지고 희생자들이 속출하고 있지만, 국제 사회는 성명만 발표할 뿐, 어떻게 하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얼마 전 제8대 교구장이셨던 이문희 바울로 대주교님을 하느님 곁으로 보내드렸습니다. 오랜 세월 우리 교구를 위해 일하셨고, 언제까지나 우리와 함께 계실 것 같았던 대주교님께서는 봄꽃들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하는 주일 새벽에 지상에서의 삶을 마감하셨습니다.

 

이렇게 죽음은 모든 것을 우리로부터 단절시킵니다. 죽음의 힘은 너무나 큽니다. 죽음을 맞이한 사람을 우리는 세상에서 더 이상 만날 수가 없습니다. 보고 싶어도 그의 모습을 볼 수 없고, 그와 이야기를 나눌 수도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어느 날 갑자기 나에게 죽음이 찾아오면, 내가 지금 노력하고 애쓰고 있는 모든 것들이 하루아침에 의미를 잃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과도 기약 없는 이별을 해야 합니다. 이렇듯 죽음은 세상 모든 것과의 단절을 의미합니다. 오늘날의 상황은 죽음의 세력이 세상을 장악한 듯이 보입니다. 내 곁에 있던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우리에게 크나 큰 상실감을 안겨주며, 또한 그 죽음이 언제 나의 삶을 앗아갈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심어주기도 합니다.

 

이 모든 상황 속에서 우리는 ‘주님 부활 대축일’을 맞았습니다. ‘부활’ 사건이 우리에게 어떻게 이해되고 받아들여져야 하는가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상 곳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죽음을 맞이하고 있고, 죽음의 문화가 판을 칩니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 서민들의 삶은 암울하지만, 우리는 다시 생명을 얻을 것입니다. 다시 살아날 것입니다. 마치 겨우내 얼어붙었던 대지를 뚫고 올라오는 여린 새싹들처럼, 죽은 듯이 보이던 고목의 나뭇가지에서 피어나는 어린 꽃잎들처럼 우리는 다시 생명을 얻어 살아날 것입니다. 부활의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세상으로부터 죽으셨습니다. 당신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 우리의 죄를 대신하여 수난을 받으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습니다. 죽음은 마치 승리하여, 예수님과 이 세상을 영원히 갈라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죽음을 이기고,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당신 뜻을 따르려 죽음까지도 마다하지 않으신 예수님을 하느님께서 다시 살리신 것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주님 부활 사건은 예수님에게서 그치지 않고, 예수님을 믿고 따르는 모든 이가 부활하여 영원한 생명을 누릴 수 있도록 구원의 문을 활짝 열어 놓았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시어 다시는 돌아가시지 않으리라는 것을 압니다. 죽음은 더 이상 그분 위에 군림하지 못합니다.” (로마 6,9)

 

우리 교구 공동체는 ‘복음의 기쁨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장기 사목 계획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사목교서를 통해 강조했듯이, 올해는 ‘하느님 말씀을 따라’라는 주제로 하느님의 말씀 안에서 힘과 희망을 얻어 기쁘게 살아가고자 합니다. 나의 이기심과 아집, 욕망을 버리고 내 안에 심겨진 말씀의 씨앗이 제대로 싹을 틔워 꽃 피우고 열매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나는 죽고,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20) 우리가 신앙생활 안에서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항상 말씀과 함께하는 삶을 살아갈 때,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삶이 가능할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지금 여기서부터 부활의 삶을 살도록 이끄는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주님 부활의 기쁨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며, 모든 교우들의 가정에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루르드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님, 저희와 저희 교구를 위하여 빌어 주소서.”

“성 이윤일 요한과 한국의 모든 성인과 복자들이여, 저희와 저희 교구를 위하여 빌어 주소서. 아멘.”

 

 

2021년 4월 4일 주님 부활 대축일에

천주교 대구대교구장 조환길(타대오) 대주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한국 천주교 「백신 나눔 운동」 동참 안내 21/04/28 4247
‘복음의 기쁨을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주제곡 창작성가 공모 안내 21/03/12 3166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안내 20/11/24 5597
전 세계적 질병 확산의 현 상황에서 신자들에게 특별 대사를 수여하는 교령 20/04/21 12222
대구대교구 카카오톡 채널 개설 안내 20/04/06 11547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20/02/27 17213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20/02/24 16125
잘못된 신심 기도 및 활동에 대한 주의와 권고 18/07/11 25301
잘못된 성경 해설서와 사적 성경모임에 대한 주의 17/09/08 26238
성모당 순례지 상시 미사 안내 10/02/26 41100
1200 군위군청소년수련원 직원 채용 공고 21/05/17 371
1199 한국SOS어린이마을 산하기관 직원 채용공고 21/05/14 596
1198 故 박형진 신부 기증유물 특별전 21/05/07 2125
1197 들꽃마을 민들레공동체 생활지도원 채용공고 21/05/07 450
1196 무학연수원 직원채용 공고 21/04/30 1424
1195 천사들의 집 생활지도원 채용 공고 21/04/30 691
1194 한국 천주교 「백신 나눔 운동」 동참 안내 21/04/28 4247
1193 [부고]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 선종 21/04/28 2847
1192 들꽃마을 생활지도원 채용공고 21/04/23 1075
1191 교구청 문화홍보국 직원 채용 21/04/19 2410
1190 감천리 묘지 분묘 신고 및 이장 안내 21/04/12 2698
1189 카리타스달서구보금자리 조리원 채용 공고 21/04/09 2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