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교구장/보좌주교 > 보좌주교 말씀
제목 그 기쁨을 아무도 빼앗지 못할 것이다. (제1차 사제피정 파견미사 강론)
   2022/05/30  15:55

제1차 사제피정 파견미사

 

2022년 5월 27일, 한티 피정의 집 성당

 

찬미예수님, 한티 피정의 집에서 오랜만에 교구사제피정을 합니다. 2020년 사제피정은 코로나로 취소되었습니다. 2021년에는 강사 두 분의 강의 동영상을 제공받아, 신부님들이 각자 조용한 곳에서 강의 동영상을 활용하여 피정을 하셨습니다. 2022년에는 마침내 한티 피정의 집에 모여서 대면으로 6차례 피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제1차 사제피정은 허성준 신부님과 함께하는 ‘렉시오 디비나’ 피정이며, 다른 차수가 60명 정원인 것과 비교하여 선착순 30명으로 마감했다고 들었습니다.

 

아마도 신부님들께서는 코로나19의 영향을 개인적으로도, 또 사목적으로도 느끼고 계시리라 여겨집니다. 2020년 처음에는 코로나가 무엇인지 몰라서 두려움이 매우 컸습니다. 미사가 중단되었고, 확진자는 2주동안 격리해야 했습니다. 신자들과 교류하기도 힘들었습니다. 나중에 조금 안정되는가 싶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도입되어, 단계별로 성당 좌석 몇 %로 제한되었고, 발열체크와 연락처 작성의 담당자, 봉사자 수급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종교 소모임도 제한되었습니다. 신자들은 방송미사에 점점 익숙해져가는 현상이 나타났고, 지금도 주일미사 신자수, 주일학교, 예비자 교리반, 레지오 마리애, 소공동체 모임이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2022년에는 오미크론이 확산되었고, 3월 16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62만명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교구청 사제관을 비롯한 공동 사제관에 확진 소식이 없었는데, 오미크론이 확산된 후부터는 교구정 사제관 기준으로 50%넘는 신부님들이 감염되었고, 이제 조금씩 안정을 찾고 있습니다. 여러 신부님들께 그동안 ‘참 고생 많이 하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다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고 하므로, 건강 잘 챙기시면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에 대해 묵상한 것을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의 길을 떠나시기 전에 제자들에게 잠시 이별해야 한다고 하시고, 다시 만날 때 기뻐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떠나신다는 말씀에 제자들은 근심에 사로잡힙니다. 예전에 고기를 잡거나, 세금을 징수하거나 등 각자 생업에 종사하던 이들은, 예수님께서 ‘나를 따르라’ 하셔서, 배도 그물도 부모도 일터도 버리고 따라나섰고, 지난 3년간 동고동락했었는데, 이제 예수님께서 갑자기 이별을 얘기하시니, 아마 마음이 굉장히 힘들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이처럼 너희는 지금은 근심에 싸여 있다. 그러나 내가 너희를 다시 보게 되면 너희 마음이 기뻐할 것이고, 그 기쁨을 아무도 너희에게서 빼앗지 못할 것이다.”라고 하시며 다시 만날 것임과, 그 만남의 기쁨을 말씀하십니다.

 

어쩌면 아주 바쁘게 살아가는 다른 현대인들처럼 사제들도 바쁘게 살아갑니다. 그러다가 보니 본의 아니게 예수님과 함께 하는 기쁨을 간혹 잊어버리는 것 같습니다. 십자가의 성 요한,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같은 위대한 성인들도 날마다 말씀을 가까이 하고 성체를 모시면서도 주님의 현존을 잘 느끼지 못하는 ‘어둔 밤’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저같이 평범한 신앙인의 경우는 말하면 무엇하겠습니까.

 

예수님이 떠나신 것 같고, 예수님의 현존이 잘 느껴지지 않는 듯할 때, 도움이 되는 것이 피정이고, 특히 이번의 ‘렉시오 디비나’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어디선가 ‘렉시오 디비나 다섯 단계 사다리’라는 그림을 본 기억이 납니다. 우리 신부님들께서 이번 피정을 통하여 말씀-묵상-기도-관상의 단계에서 하느님의 현존과 사랑과 자비를 충만히 체험하셨기를 바라며, 이제 사목현장에 가셔서 하느님께서 맡겨주신 소임을 기쁘게 수행하시기를 바랍니다. 오늘 복음에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를 다시 보게 되면 너희 마음이 기뻐할 것이고, 그 기쁨을 아무도 너희에게서 빼앗지 못할 것이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18 잘츠부르크 자매교구 2022년 청년교류행사에 (잘츠부르크 청년교류행사 파견미사 강론) 22/07/14 1705
217 소공동체의 복음나누기, 기도, 이웃사랑 (제20차 소공동체 전국모임 개막미사 강론.. 22/07/05 1417
216 하느님 사랑이 충만한 성가정을 (2022년 전국 ME 대표자 모임 파견미사 강론) 22/07/04 1119
215 주님께 동의하고 맡겨드리고 기다리는 향심기도 (제5차 사제피정 파견미사 강론) 22/07/04 1075
214 부탁해요, 고마워요, 미안해요 (사랑의 기쁨 가정의 해 폐막미사 강론) 22/06/28 974
213 행복이란 우산을 많이 빌려주는 일이다. (김수환 추기경 탄생100주년 추모미사 강론.. 22/06/13 1481
212 일어나 가자(요한 14,31) (성령강림대축일 미사 강론) 22/06/13 1069
211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제2차 사제피정 파견미사 강론) 22/06/07 1420
210 교회의 심장인 신학교 못자리 (대신학원 홈커밍데이 미사 강론) 22/06/02 1438
209 주님의 정배로서 50년, 기쁘고 행복하시길 (서원 50주년 금경축 미사 강론) 22/06/02 1368
208 바오로딸수도회 대구 진출 50주년에 (바오로딸수도회 대구 진출 50주년 감사미사 강론.. 22/05/30 1157
207 그 기쁨을 아무도 빼앗지 못할 것이다. (제1차 사제피정 파견미사 강론) 22/05/30 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