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은행나무의 기도
   2016/11/12  9:7
 은행나무01.jpg

 은행나무의 기도

십자가를 안테나로!
요즘 시내버스를 타고 대구 담티재를 넘노라면
가로수인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갑자기 '노란 손수건'의 감동적인 용서이야기가 떠오르고...

인근 명복공원(대구 시립화장장)과
대구 구치소를 드나드는 차량들을 보면서...

그들도 고인과 죄인과
화해와 용서의 시간을 가져보길
은행나무와 함께 기도해봅니다...

가브리엘통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3 요양중, 이상무!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현철 16/06/10 4830
792 우리 딸, 어디 있니? (테이큰) 이현철 16/06/08 5169
791 희망을 만지는 사람들 (천국의 속삭임) 이현철 16/06/05 5730
790 일곱 고개를 넘는 부부 (오베라는 남자) 이현철 16/05/29 4990
789 히틀러를 '깡패'라고 한 소년 (작전명 발키리) 이현철 16/05/26 5804
788 형제는 용감하였다!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이현철 16/05/23 5200
787 쓰레기는 없다! (부시맨) 이현철 16/05/20 4839
786 소가 말렸는데도...(그녀가 떠날 때) 이현철 16/05/19 4679
785 연습을 안하면 풀어집니데이...(뮤직 오브 하트) 이현철 16/05/14 4278
784 잘 놀아야 산다! (지상의 별처럼) 이현철 16/05/04 4517
783 100년이나 걸린 사과 (동백 아가씨) 이현철 16/04/27 4431
782 최연소 여성교정위원이 된 서희씨 (엔젤스 셰어) 이현철 16/04/26 4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