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유머와 자유는 그리스도인의 특징 (사계절의 사나이)
   2019/11/21  23:39
 
십자가를 안테나로!
오늘 개봉된 다큐 '프란치스코 교황'에서 교황님이 영국의 순교성인 토마스 모어(1478-1535)의 '유머를 위한 기도'를 언급하시며 '유머와 자유는 그리스도인의 특징'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그 기도문과 성 토마스 모어의 옥중편지, 그리고 그에 관한 영화 '사계절의 사나이'를 차례로 소개합니다.가브리엘통신

   성 토마스 모어의 '유머를 위한 기도'

주님, 제가 먹은 음식을 잘 소화하도록 해 주시고,
아울러 소화하기 좋은 음식도 내려주소서.

제 몸을 잘 살피고 유지할 감각과
육신의 건강을 선사하소서.

주님, 제가 참된 것과 깨끗한 것을
눈여겨 간직할 수 있도록,
거룩한 영혼을 선사하소서.

그리하여 제 영혼이 죄 앞에서 겁먹지 않고,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갈 길을
찾도록 도와주소서.

저에게 지루함은 낯선 것임을 일러주시고,
불평, 불만, 한숨 그리고 탄식을 알지 못하는
영혼을 선사하소서.

제가 이 세상에서 나만 잘 되기 위해
너무 많이 고민하는 것을 허락하지 마소서.

주님, 남을 즐겁게 해 줄 유머감각을 선사하시고,
제 삶 속에 스며있는 많은 행복을 느끼며,
그 행복을 내 이웃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은총을 내려주소서.

           *성 토마스 모어가 딸에게 보낸 옥중편지*

   내 사랑하는 딸, 마르가리타야, 내 지난 날의 죄를 볼 때 나는 하느님께로부터 마땅히 버림받아야 할 몸임을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그분의 무한한 사랑에다 내 신뢰를 걸고 또 마음을 다하여 희망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제까지 하느님의 거룩한 은총은 나를 굳세게 해주시어 나로 하여금 양심을 거슬러 서약하는 것보다 기쁜 마음으로 재물과 토지와 생명마저 잃을 수 있게 해주셨다.

  하느님께서는 또 국왕의 마음을 움직이시고 그에게 너그러운 마음을 주시어 아직은 나에게서 자유만을 빼앗도록 하셨다. 이 자유를 나에게서 거두실 때 하느님께서는 이제까지 내 신앙을 북돋아 주시고자 그토록 허다하게 베풀어 주신 당신의 커다란 영적 은혜들 가운데서 내가 감옥에 갇히게 된 것이 가장 큰 은혜라고 생각토록 해주셨다. 그래서 나는 하느님의 은총을 불신할 수 없다. 하느님께서 원하신다면 국왕으로 하여금 계속해서 너그러운 마음으로 나를 대하게 하시어 그가 나에게 아무 해를 입히지 않게 하실 것이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내가 나의 죄 때문에 응당히 받아야 할 것 이상으로 고통받게 하기를 원하신다면, 그분의 은총이 나로 하여금 인내의 마음으로 그리고 어쩌면 기쁜 마음으로까지 그것을 받아들일 힘을 주실 것이리라고 확신한다. 내가 고통을 잘 참아 낸다면 이것을 내 인내심의 공로를 훨씬 초월하는 주님의 쓰라린 수난의 공로와 결합시키시어, 내가 연옥에서 당할 고통을 줄여 주시고 천상에서 받을 상급을 늘려 주실 것이다.

  마르가리타야, 내 비록 허약한 사람이라고 스스로 느끼고 있지만, 절대로 하느님을 불신하지 않겠다. 나를 쓰러뜨릴 정도의 두려움을 내가 느끼게 되어도 성 베드로에게 생긴 일을 기억하겠다. 돌풍이 일자 약한 믿음 때문에 물속으로 빠져들기 시작한 그가 그리스도를 부르면서 도움을 간구한 것처럼 나도 그를 본받아 그리스도께 간구하겠다. 그때 주님께서는 당신의 거룩한 손을 뻗치시어 폭풍에 휩싸인 이 바다에서 나를 붙들어 올리시어 물에 빠져 들지 않게 하시리라. 그런데 내가 베드로를 답습하여 나도 그처럼 유혹에 넘어져 주님을 모른다고 맹세하고 또 맹세하게 된다면, (하느님의 자비는 내가 그런 상태에 빠지지 않게 해주시고 혹시라도 빠진다면 유익보다는 해가 되게 해주기를) 그때에도 베드로를 인자하게 굽어보신 것처럼 나도 연민에 찬 시선으로 굽어보시고 다시 일으키시어 내 양심의 진실을 다시금 고백하게 하시고 이 세상에서 내 잘못에 대한 수치와 마음의 괴로움을 느끼도록 해주실 것이다. 여하튼 나는 이것만은 분명히 알고 있다.

  마르가리타야, 하느님께서는 내 잘못이 아니라면 결코 버림받는 자가 되게 하는 것을 허락치 않으실 것이다. 나는 하느님께 내 희망을 걸고 내 전부를 그분께 맡기겠다. 그러나 내 잘못 때문에 버림받은 자 된다 해도 이것은 하느님의 정의와 찬미와 영광이 될 것이다. 마르가리타야, 하느님의 너그러우신 자비는 이 불쌍한 영혼을 구하시고 내가 그 자비를 찬미할 수 있게 해주시리라 굳게 믿으며 이를 조금도 의심치 않는다.

  내 사랑하는 딸아, 이 세상에서 내게 무슨 일이 생긴다 해도 걱정하지 말아라. 하느님이 허락하시지 않으면 그 어떠한 일도 생길 수 없다. 무슨 일이 생긴다 해도, 겉보기에 그것이 나쁜 것으로 보일지 몰라도, 참으로 가장 좋은 것이 되리라고 나는 확신한다....
                                         (출처: 굿 뉴스 게시판)

                      <영화 ‘사계절의 사나이’>

   영국교회가 로마가톨릭교회의 지도를 받던 시절, 대법관 토마스 모어(폴 스코필드 분)는 영국국왕 헨리 8세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는 조언자였고 또한 로마가톨릭교회에 대한 신앙심 또한 두터웠다. 그런데 변덕스런 헨리 8세(로버트 쇼 분)가 궁녀인 앤 볼린과 결혼하기 위해 왕비 캐서린과의 강제 이혼을 원하지만 토마스 모어는 왕의 부당한 이혼과 재혼을 승인하지 않는다. 이에 격분한 헨리 8세가 스스로를 영국교회의 수장으로 임명하려하고 토마스 모어는 이것 역시 인정하지 않는다.

   결국, 토마스 모어는 헨리 8세와 그의 어용법정에 의해 졸지에 대법관에서 반역죄인으로 몰려 단두대인 사형대에 오르게 된다. 그런데 그를 평소 존경하던 사형집행인이 그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청하자 그는 그에게 미소를 지으며 이런 유머도 잃지 않았다.
“자네는 아무 죄가 없네. 그런데 한 가지 부탁이 있네. 내 수염은 죄가 없으니 수염을 자르지 않도록 조심하게나...”

                   <말씀에 접지하기 : 예레 21, 12>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 http://www.daegu-archdiocese.or.kr/page/catholic_life.html?srl=cross&sections=good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1 숨을 쉴 수 없는 사람들 (부력) 이현철 20/06/26 1854
890 나의 천국이 너의 지옥이 되어서야...(천국을 향하여) 이현철 20/04/13 1920
889 코로나19는 예견된 인재? (감기) 이현철 20/02/01 2069
888 렛 잇 비! (에릭 클랩튼) 이현철 20/01/26 1976
887 아주 특별한 성탄절선물은? (라 파미에) 이현철 19/12/12 2206
886 유머와 자유는 그리스도인의 특징 (사계절의 사나이) 이현철 19/11/21 2383
885 택배기사도 노동자! (미안해요, 리키) 이현철 19/11/17 2234
884 제 8호 태풍 프란치스코 이현철 19/08/03 2522
883 추억으로 가는 당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현철 19/06/29 3030
882 모친의 칠성바위, 북두칠성은? 이현철 19/06/12 2701
881 어느 가족의 슬픈 어린이날 (로지) 이현철 19/05/16 2761
880 나의 배역은? (비브르 사 비) 이현철 19/04/12 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