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굽비오의 늑대 (행복한 라짜로)
   2021/07/16  19:37

오늘(16일. 금) 늦은밤 12시 10분 KBS 1TV 독립영화관에서 영화 '행복한 라짜로'를 방영한다고 하여 재작년에 제가 쓴 글과 영화자료를 올려봅니다^^
~~~~~~~~~~~~~~~~~~~~~~~~~~~~~~~~~~~~~~~~~~~~~~~~~~~~~~~~~~~~~~~~~~~~
오늘 대구 동성아트홀에서 이탈리아판 영화 '기생충'이라고 할 수 있는 '행복한 라짜로'를 감상하다가 영화에서 늑대가 자주 등장하는 것을 보고? 고 민성기신부님(꼰벤뚜알 프란치스코회)의 글 '굽비오의 늑대'(주: 이탈리아 굽비오마을의 식인늑대를 성프란치스코가 설교로 순화시켰다는 일화가 있음)가 갑자기 생각나 소개해봅니다.

                굽비오의 늑대 / 민성기신부

굽비오의 늑대에 대해 자주 떠올려봐.
그러면 늑대의 울음소리가 귀에 쟁쟁하게 들려와.
고독에 떠는 울음소리가 깊은 밤 들려오는 듯 해.

어쩌면 늑대는 외로웠을 거야.
자신을 아무도 반기지 않고
두려운 존재로 생각하는 그 모든 것들이 서글펐을 거야.

사람들은 그러지.
자신을 반겨주지 않을 때 움츠러드는 대신
자신의 나약함을 감추기 위해 더욱 난폭해지고
또 강한 척 하는 속성이 있어.

늑대도 그랬을 거야.
세상에…단 한 사람,
자신을 이해하려고 다가서는 그 한 사람.
얼마나 늑대가 눈물겹게 고마워했을까?

우리들도 그래.
누군가 나를 이해해주고,
사랑해주고 언제나 곁에 있어주는 그 한 사람을 가지고 싶어해.
그렇게 가졌을 때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고 생각해.

우리들은 모두 굽비오의 늑대와 다를 바 없는 처지로 살아가지.
그래서 끊임없이 그 한 사람을 기다리며
끝나지 않을 기다림을 끝내고 싶어해...
(출처: 고 민요셉신부님의 금요강좌 강의록 원고 내용 중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이현철 이냐시오 형제님에 대하여... 관리자 07/05/22 22315
903 포용력이야말로 경쟁력인데.,,(웰컴) 이현철 21/08/26 96
902 굽비오의 늑대 (행복한 라짜로) 이현철 21/07/16 147
901 계속되는 인종차별의 원인은?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이현철 21/04/23 478
900 고래 뱃속에서 나오려면...(모짜르트와 고래) 이현철 21/03/30 150
899 채식주의자 작전 (스파이의 아내) 이현철 21/03/25 300
898 * 후원 부탁드립니다 * 이현철 21/03/12 655
897 대성당의 살인 (겨울의 라이언) 이현철 21/03/01 701
896 튤립처럼 보이는 가상화폐 (튤립 피버) 이현철 21/02/21 301
895 큰바위와 용나무 (울지마 톤즈 2 - 슈크란 바바) 이현철 20/12/26 403
894 그가 달리지 않은 이유는...(불의 전차) 이현철 20/11/01 416
893 아들이 죽은 것도 억울한데...(젊은이의 양지) 이현철 20/10/28 527
892 진정한 의리란? (낙엽귀근) 이현철 20/09/27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