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구 그룹웨어
Home > 교구장/보좌주교 > 교구장 말씀
제목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2023년 성소주일 미사 강론)
   2023/05/02  10:23

2023년 성소주일 미사

 

2023. 04. 30. 성김대건기념관

 

오늘은 부활 제4주일이며 ‘성소주일’입니다. ‘성소聖召’라는 말은 하느님의 거룩한 부르심을 말합니다.

하느님의 부르심에는 다양한 부르심이 있습니다. 의사가 되고 싶다, 간호사가 되고 싶다, 변호사가 되고 싶다, 과학자가 되고 싶다, 선생님이 되고 싶다, 운동선수가 되고 싶다, 가수가 되고 싶다, 신부님이 되고 싶다, 수녀님이 되고 싶다 등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사제나 수도자, 그리고 선교사가 되고자 하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지도록 기도할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들도 그분들의 뒤를 따라 살 수 있지 않을까에 대하여 생각해보며 하느님의 은총을 청하는 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오늘 우리가 지내는, 좁은 의미에서의 성소주일의 의미라고 하겠습니다.

사실 우리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다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살 것인가도 매우 중요합니다. 의사가 되든, 변호사가 되든, 농부가 되든, 신부님이 되든, 자신의 삶을 더 나은 세상을 위하여, 그리고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헌신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여러분, 여러분의 꿈이 무엇입니까? 우리는 모두 꿈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그 꿈을 이루기 위해서 기도하고 노력해야 합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I Have a Dream)’라는 유명한 연설이 있는데 아십니까? 1963년 8월 28일 미국 워싱턴의 링컨기념관 앞에서 있었던 마틴 루터 킹(Martin Luther King) 주니어 목사님의 연설입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이 나라가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다는 것을 자명한 진실로 받아들이고, 그 진정한 의미를 신조로 살아가게 되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언젠가는 조지아의 붉은 언덕 위에 예전에 노예였던 부모의 자식과 그 노예의 주인이었던 부모의 자식들이 형제애의 식탁에 함께 둘러앉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

예전에 노예였던 부모의 자식이 누구입니까? 흑인입니다. 그리고 그 노예의 주인이었던 부모의 자식은 누구입니까? 백인입니다. 흑인과 백인이 같은 식탁에 둘러앉아 웃으며 식사할 수 있는 날이 오리라는 꿈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 연설이 있기 전 100년 전에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이 노예해방 선언을 하였지만, 흑인들은 여전히 불평등과 차별을 받고 있었던 것입니다. 백인들이 사용하는 식당이나 화장실을 사용할 수가 없었고 흑인들 타는 버스도 따로 있었습니다. 그 버스에 백인이 타면 자리를 백인한테 내줘야 했던 것입니다. 지금도 흑인과 유색인종에 대한 차별과 테러가 자주 일어나고 있듯이 완전하지는 않지만 오늘의 자유와 민주 국가라는 미국을 만드는 데 있어서 마르틴 루터 킹 목사의 꿈은 어느 정도 이루어졌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링컨 대통령의 어릴 적 꿈은 상점 주인이었다고 합니다. 집이 하도 가난해서 그런 꿈을 가졌던 것 같습니다. 링컨이 아홉 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그 어머니가 링컨에게 글을 가르치고 성경을 가르쳤다고 합니다. 그런 어머니께서 돌아가셨으니 얼마나 충격이 컸겠습니까! 새엄마가 들어왔는데 다행히 새엄마가 책 읽는 것을 좋아하는 링컨에게 필요한 책들을 구해주었다고 합니다. 많은 책들을 읽게 되니까 링컨은,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큰 꿈을 꾸게 되었고, 그리하여 독학으로 변호사 시험에 도전하여 합격하였습니다. 링컨은 거기에 머물지 않고 시의원을 거쳐서 주 상원의원이 되었으며 나중에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여 드디어 미합중국의 제16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던 것입니다.

꿈은 이루어집니다. 2002년 한일월드컵 때 슬로건이 무엇이었습니까? ‘꿈은 이루어진다.’였던 것으로 압니다.

우리 모두는 꿈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마르틴 루터 킹처럼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 꿈의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작년 11월에 카타르 월드컵이 있었지요? 그 때 우리나라 대표팀을 위해 응원하는, 유명한 말이 있었는데, 무엇입니까? ‘중꺾마’입니다.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뜻입니다. 그 중꺾마 때문에 우리나라가 16강에 들 수 있었던 것입니다. 포기하지 않고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노력하면 꿈은 이루어집니다.

이 체육관 이름이 무엇입니까? 성김대건기념관입니다. 김대건은 15살 때 신부님이 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그 먼 마카오로 유학을 갔습니다. 드디어 24살에 사제서품을 받고 우리나라 최초의 신부님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25살에 체포되어 순교하셨습니다. 성 김대건 신부님과 같은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의 한국천주교회가 있는 것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올해 성소주일 담화에서 성소는 하느님의 은총이며 사명이고 파견이라고 하셨습니다. 하느님의 부르심에는 사명이 따르고 파견이 따르는 것입니다.

우리가 무엇이 되고 싶다,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하는 것은, 단순히 자기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하여,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하여, 더 나아가 하느님과 하느님 나라를 위하여 내 꿈을 펼치리라는 그런 꿈, 그런 사명, 그런 미션을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성직자가 되고 수도자가 되고 교회의 일꾼이 된다면 그런 사명을 펼치는 데 있어서 더욱 효과적일 것이며 하느님의 큰 축복과 은총이 따를 것이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나는 양들이 생명을 얻고 또 얻어 넘치게 하려고 왔다.”(요한 10,10)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도 참 목자이신 예수님을 따라 양들이 생명을 얻고 또 얻어 넘치게 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주님의 은총을 청해야 할 것입니다. 아멘.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82 예수님을 아는 지식의 지고한 가치 때문에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종신서원 미사 강론.. 22/02/03 2528
381 평화의 사도로서 살아갑시다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미사 강론) 22/01/03 2546
380 내 양들을 돌보아라 (부제 사제 서품미사 강론) 21/12/30 2684
379 주님의 성탄을 축하드립니다 (주님성탄대축일 밤 미사 강론) 21/12/28 2358
378 항상 즉시 기쁘게 (예수성심시녀회 종신서원미사 강론) 21/12/10 3499
377 하느님께서 큰 위로를 주시기를 청합니다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난 분들을 위한 미사 강.. 21/12/01 3026
376 그렇소. 나는 천주교인이오. (성 김대건 신부님 탄생 200주년 기념 희년 폐막미사.. 21/11/29 2261
375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빕니다. (대구 가르멜 여자수도원 종신서원미사 강론.. 21/11/22 3211
374 하느님 나라와 그분의 뜻을 찾고 실천한다면 (수험생을 위한 기원미사 강론) 21/11/16 2605
373 영원하신 하느님께 더욱 더 의탁합시다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축일 - 사제총회 미사 강.. 21/11/11 2914
372 기쁜 소식을 전하는 이들의 아름다운 발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강론) 21/10/27 2419
371 가정 공동체 안에서의 가톨릭 여성들의 역할 (가톨릭여성교육관 설립 40주년 감사미사 강.. 21/10/20 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