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잘 놀아야 산다! (지상의 별처럼)
   2016/05/04  21:44
 지상의_별.jpg

주: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이하면서 지난 2012년에 쓴 글을 올려봅니다.^^*


                               아이들의 자살을 막으려면...

 

  십자가를 안테나로!
  지난 추석명절에 만난 친한 친구들과 저희 형제들과 나눈 대화 중에는 주로 학창시절의 추억과 학교공부에 관한 에피소드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어떤 친구는 어릴 때 학교공부가 너무 어려워 몇 년간 과외를 받았다는 친구도 있었고 학교공부를 너무 못해 선생님에게 아주 많이 맞았다는 이야기 그리고 심지어는 미대 조소과를 졸업했고 나름대로 작품활동하여 저의 가족들로부터 예술가로 인정받고 있는 여동생도 “최근에 적성검사를 해보았더니 회계분야가 내 적성과 더 맞았다”며 “지금은 회계에 관한 일을 아주 즐겁게 하고 있다”라고 하여 저는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최근 제가 사는 대구에서는 지난 10개월 사이에 학교폭력, 입시공부에 대한 부담 등의 이유로 무려 11명의 학생이 자살을 했다고 합니다. 그간 학생 자살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온 대구시 교육청 뿐만 아니라 학부모들도 허탈해 하며 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데 전교조 대구지부장은 “대구시 교육청은 경기·전북·서울·강원 등과 달리 교육과학기술부의 경쟁교육 정책을 가장 충실히 따르는 곳”이라며 “기숙사를 건립해 공부 잘하는 애들을 학교에 묶어두고 좋은 대학 보내겠다는 식의 경쟁교육 정책으로는 이런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일침을 가하고 있습니다.

 

   저는 얼마 전 KBS - TV '환경스페셜‘의 ’돼지는 땅을 파고 싶다‘편을 보면서 매우 열악한 환경속에서 사육되는 농촌의 가축들은 스트레스 때문에 때론 죽기도 하고 다른 가축들을 해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학생들이 지금 지금 죽어가고 있는 우리 교육의 환경은 말이 교육이 아니라 차라리 사육이 아닐까?‘하는 생각마저 들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돼지, 닭 등의 가축처럼 우리 아이들도 땅을 파고 놀고 싶어한다‘는 평범한 상식을 교육자 뿐만 아니라 학부모들도 깨달아 앞으로는 사육이 아니라 교육이 되기를 촉구하면서 난독증 문제아를 잘 지도하여 미술천재로 키운 한 교사를 그린 인도영화 ’지상의 별처럼‘을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영화 ‘지상의 별처럼’>

 

   인도의 어느 작은 마을, 아직은 세상의 모든 것이 신기한 8살 꼬마 아이 이샨(다쉴 사페리 분)이 있다. 마을 하수구 물속의 물고기는 이샨의 눈 속에서 친구가 되고, 숫자들은 눈 앞에서 날아 다닌다. 하지만 이샨의 천재적인 상상력은 도리어 주위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만 보인다. 그리고 학교 친구들에게는 엉뚱한 소리만 하는 이상한 왕따가 되어가고, 선생님한테는 글 하나 제대로 읽지 못하는 문제아로 보이기 시작한다.

 

   동네와 학교의 항의와 경고를 받은 부모는 이샨에게 문제가 있다고만 생각해 엄격한 기숙학교로 이샨을 보내 버린다. 하지만 불쌍한 이샨은 자신의 뭘 잘못했는지도 모른채 낯선 환경에 홀로 남겨진다. 8살 나이에는 감당하기 힘든 외로움과 자괴감에 마음을 닫고 힘들어하며 때론 기숙사의 높은 옥상에 올라가는 이샨의 앞에 어느 날 그의 인생의 멘토가 될 미술 선생님 니쿰브(아미르 칸 분)가 나타난다. 니쿰브 선생님은 그간 학교의 선생들도, 심지어 부모조차 알지 못했던 이샨에게는 어릴 때의 자기처럼 난독증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또 니쿰브 선생님은 이 장애를 아인슈타인이나 피카소처럼 오히려 가능성으로 바꾸어 이샨의 속에서 별처럼 빛나는 능력을 발견한다.

 

   그러자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자신감을 회복해가는 이샨. 그리고 이런 이샨을 ‘넘버원이 아닌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온리원’으로 만들고 싶은 니쿰브 선생님은 학교 교장선생님까지 참가하는 미술대회를 개최하여 이샨의 재능을 마음껏 발휘하게 하는 계획을 꾸민다...

 

                             < 말씀에 접지하기; 필리 2, 15 >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 http://cafe.daum.net/ds0ym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5 노인이 간병한다는 것은...(아무르) 이현철 16/06/14 5451
794 히말라야보다 더 높은 코리아?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 이현철 16/06/12 5942
793 요양중, 이상무!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현철 16/06/10 5297
792 우리 딸, 어디 있니? (테이큰) 이현철 16/06/08 5684
791 희망을 만지는 사람들 (천국의 속삭임) 이현철 16/06/05 6245
790 일곱 고개를 넘는 부부 (오베라는 남자) 이현철 16/05/29 5438
789 히틀러를 '깡패'라고 한 소년 (작전명 발키리) 이현철 16/05/26 6361
788 형제는 용감하였다!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이현철 16/05/23 5707
787 쓰레기는 없다! (부시맨) 이현철 16/05/20 5382
786 소가 말렸는데도...(그녀가 떠날 때) 이현철 16/05/19 5144
785 연습을 안하면 풀어집니데이...(뮤직 오브 하트) 이현철 16/05/14 4758
784 잘 놀아야 산다! (지상의 별처럼) 이현철 16/05/04 4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