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베르골료 리스트 (미션)
   2019/03/29  10:54
 5_h9jUd018svc1l1mhy1350wtz_readky.jpg
주: 최근 프란치스코교황님이 신자들의 교황반지친구(주: 가톨릭의 전통이나 교황님은 겸손, 전염방지 등..의 이유로 잠시 거부한 듯? ^^)를 다시 허용했다는 뉴스를 접하고 수년 전에 쓴 글을 올려봅니다.^^

                                            베르골료 리스트

    십자가를 안테나로!
얼마 전에 성당에 다니는 한 친구가 저랑 저녁식사를 하면서 자기 본당신부님의 차가 너무 고급이라고 불평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청빈은 실천방법에 있어 극과 극일 수도 있다. 예수회는 ‘시간을 금’이라고 생각하고 시간을 가능한 절약하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다닐 수 있고 반면 가난을 실천하는 프란치스코회는 가장 싼 교통수단인 완행열차를 탈 수 있다....”라고 설명하면서 “아마 자네 본당신부님도 사목상 틀림없이 무슨 이유가 있을거야....”라고 설명해주었습니다.

  이번 주일 아침,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한 성직자의 진실’편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님에 관한 내용을 방영했는데 그 내용인즉, 그가 기회주의자 즉 군부독재편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무튼 이제는 베르골료신부님이 아르헨티나 예수회 관구장이 아니라 전세계의 영적지도자인 프란치스코교황이 된 이상, ‘베르골료 리스트’ 못지 않은 ‘프란치스코 교황 리스트’를 만들고 계신다고 확신하면서 예수회 회원들의 선교활동을 감동적으로 그린 영화 ‘미션’을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영화 '미션')

   때는 1750년대, 무서운 용병이자 노예상인 멘도사(로버트 드 니로 분)는 스페인과 포르투갈 식민지의 경계선에 위치한 예수회 근처에서 원주민들을 마치 사냥하듯이 잡아 팔며 생활한다. 그런데 그럭저럭 평탄했던 그의 삶은 동생인 펠리페가 자신의 연인 카를로타와 사랑에 빠지면서 풍비박산 나고 만다. 동생과 연인의 배신에 이성을 잃은 멘도사는 동생과의 결투 끝에 동생을 죽이고, 그 죄책감을 이기지 못해 감옥안에 틀어박혀 식음을 전폐한다. 이런 멘도사를 다시 세상 밖으로 끌어낸 것은 폭포 위 고지대의 원주민들과 함께 새 선교회를 세우고 있는 예수회 신부 가브리엘(제레미 아이언스 분)이었다. 동생 살해라는 죄악을 스스로 선택한 것처럼 참회의 방법도 직접 선택하라는 가브리엘의 말에, 멘도사는 무거운 갑옷더미를 등에 매고 또 끌면서 폭포 위까지 기어 올라간다. 고지대의 원주민들은 그들의 두려움 대상이자 원수인 멘도사의 출현에 잠시 동요하지만, 곧 그의 몸에 달린 무거운 짐 즉 갑옷더미를 칼로 끊어내 주고 따뜻하게 맞아준다. 이 일을 계기로 멘도사는 참회의 눈물을 흘리며 예수회 수도사로 거듭난다.

   하지만 가브리엘과 멘도사의 선교회 설립은 곧 정치적 문제에 맞닥뜨리고 만다. 한때 스페인 측 영토였던 폭포 위 밀림이 양국간 협약에 의해 포르투갈에 넘어가면서, 아직 노예제도가 합법인 포르투갈 측이 자유롭게 노예사냥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스페인이나 포르투갈 정부당국은 원주민들에게 교육을 시키고 또 피난처를 제공하는 예수회 선교회에 큰 반감을 갖고 있었고, 이러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로마에서 추기경이 찾아온다. 추기경은 선교 현장을 둘러보며 무한한 감동을 받지만, 유럽의 안정과 교황권 유지를 위해 가브리엘신부가 어렵게 세운 예수회 공동체 폐쇄를 명령한다. 그러나 원주민인 과라니족과 가브리엘, 멘도사는 그의 명령에 불복해 이방인들의 공격에 대비하기 시작한다. 가브리엘신부는 무력사용을 반대하며 평화적인 시위를 원한 반면, 멘도사는 무력으로라도 원주민들을 지키겠다며 과라니족에게 군사교육을 시키기 시작한다. 마침내 쳐들어온 스페인과 포르투갈 연합군을 맞아 멘도사와 과라니족은 격전을 치르지만 결국 처참하게 패하고, 십자가를 들고 원주민들과 평화행진을 하던 가브리엘신부와 다리에 폭탄을 설치했던 멘도사 수사 역시 총탄에 맞아 숨진다...그리고 추기경은 교황청에 다음과 같은 보고서를 쓴다. “예수회 수사들은 정의를 위해 용감히 싸우다 죽었지만 살아있고, 이 보고서를 쓰고 자신은 영적으로 죽었다....” 라고...
( 마르코니 문화영성 연구소 / 이현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이현철 이냐시오 형제님에 대하여... 관리자 07/05/22 18217
884 제 8호 태풍 프란치스코 이현철 19/08/03 139
883 추억으로 가는 당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이현철 19/06/29 192
882 모친의 칠성바위, 북두칠성은? 이현철 19/06/12 207
881 어느 가족의 슬픈 어린이날 (로지) 이현철 19/05/16 370
880 나의 배역은? (비브르 사 비) 이현철 19/04/12 631
879 베르골료 리스트 (미션) 이현철 19/03/29 567
878 독가스로 죽어간 사람들 (사울의 아들) 이현철 19/03/05 731
877 어느 기러기아빠의 죽음 (아름다운 비행) 이현철 19/02/17 721
876 사랑의 바이러스가 되어주신 김추기경 (세븐 파운즈) 이현철 19/02/16 596
875 흑인들의 생존지침서 (그린 북) 이현철 19/01/28 610
874 차라리 고릴라에게 맡기세요! (가버나움) 이현철 19/01/27 692
873 대성당의 살인 (로메로) 이현철 18/12/28 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