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작은 거인 금자씨 (업 포 러브)
   2017/01/04  9:14
 이금자.jpg

 주: 늘 환한 얼굴로 종이컵을 수거하고 있는 이금자씨의 모습

 

                                        작은 거인  금자씨


  십자가를 안테나로!

  얼마 전에 TV를 보다가 수년 전에 KBS 1TV '강연 100도 C'에 출연하여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던 ‘작은 거인 이금자씨’의 모습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어릴 적부터 ‘선천성 왜소증’이라는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이금자씨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신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선행으로 최근 ‘생활 속 작은 영웅 10인’에 추천받았다고 합니다. 약 7년 전 강원도 원주시 새마을부녀회와 인연을 맺어 ‘종이컵 모으기 운동’에 동참한 그녀는 버려진 종이컵을 줍는 것만으로 그간 주변을 많이 변화시켰습니다. 그냥 쓰레기로 버려지는 종이컵을 모아 자원으로 순환시켰고, 또 폐지를 판 돈으로 소년소녀가장에게 장학금을 전달했으며, 원주 시민들 스스로 종이컵 모으기에 동참하도록 만들었습니다. 비록 그녀는 102cm의 작은 키이지만 그녀가 그간 보여준 영향력과 나눔은 누구보다 크고 넓어 원주시에서는 그녀를 ‘작은 거인 금자씨’라고 부르고 있다고 합니다.

 

  아무튼 ‘선천성 왜소증’이란 장애에도 불구하고 온갖 담배꽁초 등의 오물로 오염된 종이컵들을 일일이 수거하여 마련한 돈으로 불우청소년들에게 매년 장학금을 주고 있는 이금자씨가 금년에도 늘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이 좋은 사회활동을 계속 해나가시길 기원하면서 고 민요셉신부님의 묵상시 ‘하늘로부터 키재기’와 프랑스 왜소증 남성의 사랑을 그린 영화 ‘업 포 러브’(Up for Love)를 소개합니다. 가브리엘통신

 

하늘로부터 키재기 / 민요셉신부

 

세우려 한다
세우려 한다
한없이 세우려 한다

 

오르려 한다
오르려 한다
한없이 오르려 한다

 

재려 한다
재려 한다
한없이 재려 한다

 

보이는 것은 무엇이든
한없이 세우고
한없이 오르고
한없이 재려 한다

 

누가 더 높이 쌓았는지
누가 더 높이 올랐는지
한없이 쌓고 오르고 재려 한다

 

사람은 땅에 사는 동물
사람은 땅으로부터 높이를 재는 동물이다

보이는 것의 기준은 땅이기에

 

허나 보이지 않는 게 있다
사람들은 그를 하느님이라 불렀다
하느님은 하늘에 사시는 분
하느님은 하늘로부터 높이를 재는 분이시다

 

오늘에야 사람들은 불현듯
하늘로부터 키재는 법을 알았다
하늘로부터 키재기를 시작한다

 

난쟁이의 키가 커져 보인다
바벨탑은 낮아지고
난쟁이의 키는 커졌다

 

내리고프다
무너뜨리고프다

오, 케노시스! *
갑자기 비가 내리고
세상이 바로 보인다.

 

※ 케노시스 : 어원은 희랍말의 kenosis로서 '그리스도의 육화의 신비'를 나타내는 의미로 많이 쓰여지며, '겸손' 즉 '스스로 낮아짐, 비움'이라는 뜻을 지닌다.

     

                              <영화 ‘ 업 포 러브’>

 

  능력과 미모를 겸비한 금발의 여변호사 디안(비르지니 에피라 분). 최근 불행한 결혼생활을 정리한 그녀는 식당에서 깜빡 두고 나온 그녀의 핸드폰을 찾아 준 친절한 남성인 알렉상드르(장 뒤자르댕 분)와의 만남으로 그녀의 가슴은 설레이고 또 두근거린다. 그런데 정중한 매너와 타고난 유머감각, 세련된 스타일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남친 알렉상드르가 가진 한 가지는 흠은 그가 바로 지나치게 아담한 136cm의 작은 키! 알렉상드르와의 즐거운 데이트는 언제나 편안하고 유쾌하지만 점차 그들의 애정이 깊어질수록 가족을 비롯한 주변의 시선이 무척 부담스러워지는 디안. 과연 두 사람은 40cm의 큰 키 차이와 마음의 거리를 잘 극복하고 서로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을까?

 

                         <말씀에 접지하기 ; 마태 18, 1- 5 >

 

            ( 마르코니 문화영성연구소 ; http://cafe.daum.net/ds0ym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7 지금은 부르카를 벗기지만...(내 이름은 칸) 이현철 16/04/02 4435
776 용서를 구해야 할 시간 (비밀과 거짓말) 이현철 16/04/01 4672
775 요양원의 콰르텟 (콰르텟) 이현철 16/03/27 4912
774 좋은 부모가 되려면...(너는 착한 아이) 이현철 16/03/19 4965
773 합창단의 자격 (하모니) 이현철 16/03/05 5195
772 집에서 안마나 하이소! (레이) 이현철 16/03/03 5333
771 어머니의 유산 (여름의 조각들) 이현철 16/02/27 6037
770 시인이 된 친구 (동주) 이현철 16/02/22 5962
769 삶의 향기가 가득한 세상이 되었으면...(체리향기) 이현철 16/02/17 5010
768 집으로 (귀향) 이현철 16/02/15 5623
767 사랑의 초콜렛이란? 이현철 16/02/14 4981
766 천국철을 만드는 사람들 (너를 잊지 않을거야) 이현철 16/01/31 5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