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가톨릭생활 > 칼럼 > 십자가를 안테나로
제목 김영수 마리샹딸 이모수녀님
   2017/07/07  19:20
 이모수녀01.jpg

                         김영수 마리샹딸 이모수녀님

   십자가를 안테나로!
   요양원에 계시는 저희 모친께 "엄마, 엄마의 큰 딸이 누구예요?"하고 물으면 요즘은 큰 누나인 마리아 대신에 "마리샹딸"이라고 대답하셔서 저는 한바탕 웃곤 합니다.


    저희 이모수녀님은 1949년에 서울 살뜨르 바오로수녀원에 입회하셨고  지난 2004년 4월(향년 75세)에 지병으로 선종하셨답니다. 대구 효성초등학교에 계셨던 김효식수녀님이랑 수련동기라 그 수녀님과 늘 휴가도 함께 가지셨답니다. 오늘 인터넷을 검색하다보니 경기도 광주성당 수녀원 제 4대 분원장(1992-93년)으로 계셨던 수녀님의 증명사진이 있어 올려봅니다. 기도중에 저희 이모수녀님을 기억해주세요^^* 가브리엘통신

~~~~~~~~~~~~~~~~~~~~~~~~~~~~~~~~~~~~~~~~~~~~~~~~~~~~~~~~~`

주: 김 마리샹딸 이모수녀님에 관한 이야기가 지난 2004년 4월에 서울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원 게시판에 올려져 있어서 옮겨왔습니다. 이 글은 안셀모 신부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

 

김 마리샹딸 수녀님!

오늘 인터넷에 들어갔다가 수녀님의 부음 소식을 들었습니다.

주님! 마리샹딸 수녀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수녀님하면 제가 잊지 못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제가 신부가 될 때에 저희 아버님이 신자가 아니라서 많은 걱정을 했습니다. 그래서 늘 제가 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아버지께서 돌아가시면 우리 주교님께서 오셔서 미사를 드릴텐데 그리고 제가 일하는 본당신자들이 많이 문상 올텐데 그때 세례명이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제발 제가 신부 된 빽(?)으로서 교리 공부를 생략하고 지금 이 자리에서 세례를 드리겠습니다....." 하여도 끄떡없던 저희 아버지의 고집을 꺽으신 분이 바로 김 마리샹딸 수녀님입니다.

 

나중에 '시몬'이란 이름으로 세례 받으신 아버지께 물어보았습니다.

"제가 그렇게 부탁해도 거절하던 아버지께서 어떻게 영세를 받았습니까?"

"어휴, 그 수녀님 성화를 견딜 수가 있어야지... 매일 우리 집에 와서는 내가 김 매려 가면 따라와서 같이 김을 매고, 또 과수나무 돌보려 가면 쫓아와서 같이 하고, 그 수녀님은 내가 가는 곳마다 따라다니며 교리를 가르치시니 내가 그 강의를 안 들을 수가 있어야지..."

 

  아무튼 김 수녀님의 노고로 저희 아버지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돌아가셔서 우리 주교님께서 장례미사드릴 때 세례명을 부르지 않는 챙피(?)를 면했습니다.

 

이제 저희 아버지도 김 수녀님을 만나시면 무척 반가와 할 것입니다.

천국에서 만나서 그때 그 이야기를 원없이 하시지요.

 

미사시간이 다 되어 갑니다.

수녀님을 위해 위령미사를 드리겠습니다.

수녀님!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주님, 김 마리샹딸 수녀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6 중병을 앓고 있는 병원들 (패치 아담스) 이현철 16/08/08 4869
805 구름이 별빛을 가리더라도...(잠수종과 나비) 이현철 16/08/03 6084
804 큰바위와 용나무가 된 사람들 (블라인드 사이드) 이현철 16/07/16 5267
803 여성 새로 일하기센터 (내일을 위한 시간) 이현철 16/07/08 4946
802 코끼리의 리더는... (서프러제트) 이현철 16/07/07 5250
801 인생의 난제도 푼 천재 수학자들 (뷰티풀 마인드) 이현철 16/07/01 6180
800 좋은 못자리가 되려면...(비투스) 이현철 16/06/29 6108
799 개가 말라가는 이유는... (자전거를 탄 소년) 이현철 16/06/21 5508
798 독일통일을 이룬 노래 (굿바이 레닌) 이현철 16/06/19 5158
797 모두가 1등을 한 달리기시합 (4등) 이현철 16/06/17 5757
796 이젠 힘으로는 안 져요! (탕기) 이현철 16/06/15 4680
795 노인이 간병한다는 것은...(아무르) 이현철 16/06/14 5312